충주 한식 뷔페: 다담뜰 후기

Posted by 드린
2018. 9. 13. 13:00 후기

오늘의 저녁은 뷔페로 정했습니다.

어떤 뷔페로 갈지 고민하다가 충주에 한식 뷔페가 있다는 것을 알게되어

그곳으로 향했죠.


저희가 향한 한식뷔페의 이름은 다담뜰이라는 뷔페였습니다.

생긴지 얼마 안되었는지 건물자체가 깔끔했습니다.


또한 요금자체도 그리 비싸지 않았습니다.

가격은 보통 뷔페의 절반가격정도하는 8000원이예요.


초등학생과 미취학은 구별하여 요금을 받습니다.

다담뜰은 추가적인 주문이 없기에 들어가자마자 계산을 하고 먹어야합니다.

보통 뷔페같은 경우에는 후불로 많이 하죠.


다담뜰에서는 양념게장도 나옵니다.

매일 저녁시간에 나온다고 하는데요.


저희가 있었을 때는 6시쯤에 양념게장을 볼 수 있었습니다.

같은 돈 내고 양념게장은 꼭 먹어야겠죠?


다담뜰 내부입니다.

깔끔한 것이 참 마음에 드는 인테리어입니다.


한식 뷔페여서 대체로 나물종류가 많았어요.

양식쪽은 조금 많이 적습니다.

그리고 생각보다 음식의 종류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래도 가장 큰 장점을 들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요.

바로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

화학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서인지 음식 자체가 삼삼하고 깔끔합니다.

뷔페음식을 먹었을때의 더부룩함이 전혀 없습니다.


또한 뷔페 요금이 저렴한 이유는 모든게 셀프이기 때문입니다.

음식을 가져다 먹는 것은 물론 그릇을 치우는 것도 직접 치워야합니다.

그리고 잔반을 남길경우에 벌금도 부과되니 먹을만큼만 가져다 드셔야 할 것 같아요.


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음료수가 식혜밖에 없었고,

양념게장같은 경우 약간 비린내가 나기도 했습니다.

제가 비린내에 약해서 많이 먹지는 못하겠더군요.

그래도 다른 음식들은 괜찮았습니다.


먹어도 속이편한 한식뷔페 다담뜰 추천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