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성성점: 연안식당(꼬막비빔밥, 해물파전) 후기

Posted by 드린
2019.03.18 07:00 후기

다들 점심 식사는 하셨나요?


저희는 천안 성성점에 위치한

꼬막비빔밥이 맛있다는 연안식당에 다녀왔습니다.


천안 성성점은 끝자락에 있는 곳이라

사람들의 발길에 쉽게 닿지 못하는 곳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많을거라 생각을 못했어요.


그런데 웬걸 가보니 사람들이 많아서 웨이팅까지 해야하는 상황이더라구요.

물론 저희 앞에 한 팀밖에 없었지만, 이 외곽 지역에 사람들이 많이 온다는게 정말 신기하더라구요.


그만큼 맛있을 거라는 기대가 더더욱 커졌습니다.

시간이 지나고 저희 차례가 다가왔습니다.


생각보다 오래 기다리지는 않았어요.

저희는 앉자마자 미리 봐둔 메뉴,

꼬막비빔밥과 해물파전을 주문했어요.


주문을 하니 반찬들이 먼저 나왔어요.

역시나 반찬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간장게장..


저는 간장게장과의 첫만남이 좋지 못해서

좋아하지 않았어요.

너무 비렸거든요...


그런데 여기 간장게장은 좀 달라보여서 속는셈치고

한 입 베어물어보았어요.


그런데 너무도 깔끔하고 맛있는거예요.

여자친구가 간장게장은 안파냐고 물어볼 정도로 맛있었어요.


간장 게장에 감탄하고 있을 때쯤 해물파전이 나왔어요.

해물파전은 딱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워보이죠.


여자친구와 저는 전의 빠삭한 부분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일명 빠삭이라고 하죠.


이 해물파전은 빠삭이가 고루 퍼져있어서 맛있었던것 같아요.

다만 좀 느끼한게 없지 않아있었어요..

같이 준 간장 소스의 시큼함이 아니였다면 계속 먹기는 힘들었을거예요.


다음으로 꼬막비빔밥이예요.

가장 기대가 컸던 음식이였죠.


꼬막들도 많고 냄새도 좋았던 꼬막무침을 밥에 슥슥 비벼서 먹으면 되는데요.


저희 입맛에는 조금 심심하더라구요.

참기름도 조금 넣고, 연안식당 레시피대로 간장게장 소스를 조금 넣어서 비볐더니 얼추 간이 맞는 것 같았어요.

중간 중간 고추가 있어서 매웠지만, 그래도 괜찮았어요.


하지만 우와 맛있다 정도는 아니고 그럭저럭 일반적인 맛이 나는 비빔밥이였어요.

기대가 많았었나봐요.


가격은 조금 비싼 꼬막비빔밥 11,000원, 해물파전 13,000원이예요.


또 성성점의 연안식당의 특징은 1인 1메뉴를 주문한다면,

음료를 무료로 제공해줍니다.


아메리카노, 유자차등등 카페에서 돈드는 음료들을 음식을 먹으면 공짜로 줍니다.

이러면 연안식당의 만원 이상대의 가격이 그리 비싸지지가 않는 것 같네요.

그리 나쁘지 않았던 연안식당 후기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서북구 부대동 418-18 | 연안식당 천안성성점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